정치 >

1인당 강수량 세계평균 12% 불과



우리나라 연평균 강수량은 1283㎜로 세계평균의 1.3배에 이르지만, 연간 1인당 강수량은 세계 평균의 1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가 ‘세계 물의 날’을 하루 앞둔 21일 공개한 기념집에 따르면 지난 20년간 우리나라 1인당 평균 연간 강수량은 2705㎥를 기록, 캐나다(20만3337㎥), 미국(2만9485㎥), 중국(5907㎥)보다 훨씬 적었다. 환경부는 또한 우리나라 1인당 강수량이 세계 평균 2만2096㎥의 12%에 불과한 것은 높은 인구밀도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국제인구행동연구소(PAI)에 따르면 1인당 재생 가능 수자원이 1000㎥ 미만인 국가는 물기근 국가로, 1700㎥ 미만인 국가를 물부족 국가로 분류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03년 1인당 수자원면에서 180개국 중 146위를 차지, 물부족 국가로 규정됐다.

또한 우리나라의 연간 1인당 재생 가능 수자원(연평균 자연하천유출량/인구)은 지난 2002년 기준 1493㎥를 기록, 오는 2025년 우리나라 인구가 5206만5000명으로 늘어난다고 추산하면 수량이 1340㎥로 급격히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아울러 지난 2003년 8월 조사한 수돗물에 대한 국민의식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돗물을 그대로 마신다는 응답자는 1.0%에 그쳐, 지난 2000년의 2.5%보다 1.5% 포인트 낮아졌다. 수돗물을 끓여서 먹는다는 응답도 44.8%로 지난 2000년의 59.1%보다 14.3%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정수기를 이용한다는 응답자 비율은 지난 2000년 13.7%에서 33.6%로 3배 가까이 늘었고 생수 이용자도 5.0%에서 10.4%로 두배 늘었다.

/ ck7024@fnnews.com 홍창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