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노대통령 “새총리 마음 못정해”



노무현 대통령은 23일 새 총리 인선과 관련, “아직 방향마저도 결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해 당초 24일께로 알려진 새 총리 낙점시기가 다소 늦춰질 수 있을 전망이다.

노대통령은 이날 ‘국민과의 인터넷 대화’에서 “이 문제(총리인선)는 아직도 마음을 못 정했다”면서 “소신으로 할 문제는 아니고 여러가지 모든 상황을 종합해서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소신은 본질적인 것도 있고 상황에 따라서 변화해갈 수도 있으며 여러가지 상황들을 놓고 끊임없이 조율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노대통령이 자신의 국정운영철학에 충실할 수 있는 인물뿐만 아니라 대 국회관계 문제나 국민정서 등의 측면에서 수용가능한 인물까지 충분히 고려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됐다.

이와 함께 노대통령은 “총리 인선의 기준은 여러가지가 있는데 어떤 방향인지에 대해 결정을 못했고, 때문에 말할 준비가 안 돼 있다”고도 말해 어떤 유형의 총리를 택할지를 놓고도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노대통령이 한명숙 열린우리당 의원과 김병준 청와대 정책실장 등 2명의 후보를 놓고 고심중이라고 전해진 것과 달리 제3의 후보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