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경인방송 사업계획서 제출



대양금속(대표이사 강석두)이 최대주주인 경인 열린방송 컨소시엄은 경인방송 선정 공모를 위한 사업계획서를 방송위원회에 27일 제출한다고 밝혔다.

최대주주인 대양금속은 스테인레스 강판을 제조하는 향토기업으로 전체 지분 중 18.75%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중소기업중앙회는 방송위원회의 권고를 수용하여 우호지분 2.12%를 포함 18.75%로 2대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그 외에도 경인양행(지분 10%), 한국백신(7.5%), 신구종합건설(5.6%) 등 경인지역 향토기업 30개를 포함, 모두 37개의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총 자본금 1600억원 규모의 이 컨소시엄은 방송사업권 획득 후 초기 자본금의 10% 규모의 시민주 공모를 추가로 모집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출자총액은 1760억원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경인 열린 방송 컨소시엄은 사업권을 획득한 후 방송국 본사를 인천에 두기로 했고, 컨소시엄 대표로는 백낙천씨(58·전 전주방송 사장)를 영입한 상태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