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지방자치혁신법 4월국회서 처리



열린우리당은 28일 지방의원이 직무와 관련된 영리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지방자치법 등 ‘지방자치혁신 관련법’을 4월 임시국회서 처리키로 했다.

최재천 제1정조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서 “현 부산시장 부인이 관용차를 사용하고,공무원을 개인비서로 활용하는 태도야말로 지방정부의 부패상을 심각하게 말해주는 것”이라고 비판한 뒤 이같이 밝혔다.

우리당은 이와 함께 ▲공공기관의 정보공개 항목을 대폭 확대하는 내용의 공공기관 정보공개법 ▲경영을 잘못한 공기업장에 대해선 임기만료 이전에도 중도하차할 수 있도록 한 지방공기업법 ▲기초자치단체도 교육재정을 지원토록 한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 ▲개방형·독립형 감사 등을 골자로 한 공공기관감사법 등도 처리할 방침이다.

/ morning@fnnews.com 전인철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