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우의제사장 “하이닉스 전략적 제휴로 경쟁력 제고”



우의제 하이닉스반도체 사장(사진)은 28일 경기도 이천 사옥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사업경쟁력 확보를 위해 전략적 제휴를 확대해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탄력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우사장은 또 “경영진이 앞장서는 톱다운 혁신 시스템을 통해 기회손실을 제거하는 동시에 업무 방법 및 시스템을 개선하겠다”며 “효율성을 배가하는 위기관리 체제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우사장은 이어 “첨단기술을 적용한 양산 체제를 발빠르게 구축해 원가경쟁력을 유지하겠다”며 “낸드플래시 사업 기반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우사장은 주주 배당과 관련, “세계적 정보기술(IT)기업들은 배당보다 내부 유보를 통해 재투자를 하는 것이 회사 가치를 높이는데 유리하다고 판단한다”며 “단기적으로 배당을 할 계획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우사장은 직원 처우개선에 대해 “직원들이 고생한 것에 대해 잘 알고 있어 더 나은 회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그러나 직원들에게 주주 및 국민들에게 진 빚이 많아 자만하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하이닉스는 이날 주주총회에서 권오철 전략기획실 실장(전무)을 사내 등기이사로, 손방길 전 예금보험공사 감사를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이사 보수한도는 지난해 20억원에서 올해 30억원으로 10억원을 늘리는 안건이 통과됐다.

/ hwyang@fnnews.com 양형욱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