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규모 관광개발사업 비효율적



대규모 관광개발 사업이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추진되고 있지만 재정분담이나 지원 원칙이 없이 진행돼 효율이 떨어지고 사업도 지연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우상현 기획예산처 교육문화재정과장은 지난 27일 서울 반포동 기획처에서 열린 ‘지역문화·관광개발, 이대로 좋은가’라는 주제의 토론회에서 “동시다발적 사업추진은 재정에 부담을 준다”며 이같이 말하고 “대규모 사업보다는 지역의 고유성 및 특성을 살릴 수 있는 관광지 개발하는 것은 물론 지역간 긴밀한 협의체를 만들어 사업간 연계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업의 효율적 추진 방안과 관련, 이상직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관광개발사업은 민간자본 유치가 사업 성공의 중요한 요건”이라며 “민자를 유치할 능력이 없는 사업의 경우에는 외국인들에게 흥미를 줄 수 있는 매력물 만드는 데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방자치단체는 중앙정부에 비해 인력이나 전문성 등 부족하기 때문에 전문가 및 관광공사 등 전문단체들과 협력체계를 통해 지자체의 효율적인 재정집행을 유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