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그래텍,인터넷 TV서비스 ‘곰TV’개국



그래텍은 곰플레이어 2.0버전에서 선보이는 ‘곰TV’의 정식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곰TV는 영화, 드라마, 뉴스 등 다양한 동영상을 TV처럼 채널별로 쉽게 골라 볼 수 있는 인터넷 TV 서비스이다. 그래텍은 이를 위해 CJ미디어, YTN, MBC게임 등 50여 개의 방송사, 언론사, 영화 배급사 등과 방대한 제휴를 맺었다. 이회사는 이번 정식 개국을 통해 영화, 뮤직, 뉴스, 스포츠, 애니, 게임, 라이프, N조이, DMB 등 9개 채널을 선보였다.

사용자들은 웹브라우저나 검색사이트를 통하지 않고도 신작 영화나 최신 드라마에서부터 뉴스, 뮤직비디오, 스포츠 중계, 다큐멘터리와 인터넷 화제 동영상까지 다양한 장르의 동영상을 ‘곰TV’를 통해 즐길 수 있다.


그래텍의 배인식 대표는 이날 소공동 롯데호텔서 열린 ‘곰TV’개국식에서 “올해 수익 100억을 목표로 지속적인 제휴를 추진해 더욱 다양한 콘텐츠와 채널을 추가하겠다”며 “하루 3백만 명의 곰플레이어 사용자가 새로운 동영상 소비 패턴을 주도하는 300만 명의 시청자로 바뀌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래텍은 이날 곰플레이어와 연동되는 하드웨어 브랜드 ‘with GOM’ 과 PC용 지상파 DMB 수신기와 HDTV 수신기를 각각 선보였다. 이를 PC에 장착하면 곰플레이어의 곰TV 채널을 통해 지상파 DMB 방송과 HDTV 방송을 수신해 볼 수 있으며 원하는 방송의 예약 녹화도 가능하다.

/ jinnie@fnnews.com 문영진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