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강금실 “4월5일 출마선언”



강금실 전 법무장관이 29일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공식화했다.

강 전 장관은 이날 연세대에서 가진 ‘미래지향적 리더십의 조건’이란 주제의 특별강연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장 출마 여부에 대해 “오는 4월5일께 입장을 공표하겠다”고 밝혔다.

강 전 장관은 “그날 출마선언을 한다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고개를 끄덕이면서 “예”라고 답했다.

그는 “현재 우리당 관계자 몇 분의 도움을 받고 있다”면서 입장표명이 늦어지는 이유에 대해서는 “준비를 해야 하는데 미흡한 부분이 있어 좀더 준비해서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설명했다.

강 전 장관은 또 서울시장 후보로서 지지율이 거품이라는 지적에 대해 “그건 각자 생각하기 나름”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비 호남, 비 노무현’을 선거 전략으로 정하고 선대본부장에 우리당 김영춘 의원을 내세울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강 전 장관은 이날 자신이 대표로 있는 법무법인 지평에서 퇴임식을 갖고 대표변호사직을 내놓았다.

/ morning@fnnews.com 전인철기자

■사진설명=강금실 전 법무장관(가운데)이 29일 ‘미래지향적 리더십의 조건’이라는 주제의 특별강연하기 위해 서울 신촌동 연세대학교 강연장에 들어서고 있다. 강 전 장관은 강연후 기자들을 만나 오는 4월5일께 서울시장 출마여부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이병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