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공직자 전방위 암행감찰



골프 파문과 테니스 파문, 공용 승용차의 사적 이용 등 최근 기강이 해이해진 공직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암행감찰이 실시된다. 특히 정부는 5·31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직자들이 선거에 개입할 우려가 있어 오는 6월말까지 지속적으로 암행감찰을 진행키로 했다.

30일 국무총리실 등에 따르면 정부는 합동점검반과 감사원, 행정자치부, 국가청렴위원회 등 사정기관들을 통해 공무원들의 비위나 기강해이 등에 대한 감찰활동을 강화키로 했다. 정부 합동점검반은 다음달부터 지방선거 후까지 선거관련 부조리에 초점을 맞춰 중앙행정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의 비리 여부를 집중 감찰할 예정이다. 주로 공무원들이 금품을 수수했는지 인·허가 과정에서 비리가 있었는지, 선거와 관련한 비리행위가 있는 지를 집중 감찰하게 된다.

감사원 역시 다음주부터 20명으로 구성된 암행조사팀을 2∼3개 가동, 기강해이나 선심성 예산 집행은 없는지, 접수된 민원사항을 방치하고 있지는 않은지 등에 대해 예비감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감사원은 예비감사에서 나온 자료를 토대로 5월부터 본감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행정자치부도 다음달부터 선거 이후까지 본부 감찰반과 지자체 감사요원을 동원, 공무원들의 근무태만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국가청렴위원회 역시 선거철에 즈음해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하는 공무원들이 있는지 점검하고 신고가 들어오면 즉시 조사에 나서 그에 맞는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정부의 암행감찰은 지방선거 출마선언과 후보등록이 이뤄지는 4월을 1단계 감찰기간으로, 단체장이 교체되고 선거가 마무리되는 6월말까지를 2단계로 나눠 이뤄지게 된다.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