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교보證 투자은행업무 조직개편



교보증권은 5일 지난해 투자은행(IB)업무 중심으로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한 이후 이노비즈IB 특화전략 강화를 위한 인프라2단계 구축의 일환으로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특히 IB 전문증권사로 자리매김한 만큼 올해부터 각 그룹(기업금융1, 2그룹, 리테일 및 기획그룹)간 책임있는 의사결정을 통해 이노비즈IB 특화전략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업계 최초로 신설됐던 이노비즈IB센터는 독립성 및 기능을 대폭 강화해 컨설팅파트, RM(Relationship Management)파트, ES(Equity Management)파트 등 3개로 나뉘어 운영된다.

컨설팅파트는 이노비즈 기업의 컨설팅업무를 수행하고 RM파트는 핵심기업고객의 관리 및 서비스업무를, ES파트는 이노비즈기업에 대한 국내외 자금의 펀딩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또 이와 별도로 리테일 및 기획그룹내에 KAM(Key Account Management)팀을 신설해 핵심고객을 집중관리할 계획이다.

/ godnsory@fnnews.com 김대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