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3·30대책 중대형 분양 비상



투기지역내 고가주택(6억원)에 대한 주택 담보대출 축소를 내용으로 한 3·30정책 여파로 아파트 분양시장의 판도가 크게 바뀔 전망이다.

그동안 높은 프리미엄으로 인기를 끌어왔던 중대형 평형 분양에 ‘빨간불’이 켜졌기 때문. 5일부터 종전 분양가의 60%까지 받았던 대출금액이 분양가의 20∼30% 수준으로 낮아져 수요가 급격히 떨어질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반면 이미 분양을 마쳐 계약중이거나 미분양 단지들은 반사이익이 기대된다. 정책시행 이전에 건설사와 은행간 맺었던 대출계약은 종전 그대로 유지할 수 있어 좋은 대출 조건으로 고객을 유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대형 분양업체 대책마련 부심

서울·수도권과 지방 대도시 등지에서 중대형 위주의 단지를 공급하는 건설사들은 고민에 빠졌다. 그동안의 수요에 맞춰 큰평형을 많이 배정했지만 갑작스러운 대출 축소로 분양 전략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이에 건설사들도 분양을 미루면서 대책짜기에 여념이 없다. 서울 자양동에서 주상복합 33∼48평형 90가구를 분양하려던 대우건설과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서 주상복합 784가구를 선뵈려던 SK건설은 일정을 연기했다.

이들 업체는 ▲중도금 대출 축소 ▲제2금융권(상호저축 등) 통한 대출 알선 ▲가격 인하 등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분양을 앞둔 한 업체 관계자는 “수요자들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여러가지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일부 업체에서는 분양가 6억원을 조금 넘는 아파트는 6억원 이하로 가격을 낮출 것까지 고려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마감재 등의 품질이 떨어지기 때문에 결국 소비지들에게도 득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투기지역·미분양 단지 반사이익

분양을 마쳤거나 투지지역이 아닌 지역에서 분양하는 업체들은 상대적으로 부담을 덜게 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비투기지역내 분양단지나 5일 이전에 분양이 끝난 단지들은 3·30대책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이들 단지는 기존에 건설사와 은행간 맺었던 대출계약대로 자금을 빌릴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 중랑구 상봉동에서 주상복합 분양을 마친 성원건설은 “3·30조치 이전에 청약을 마쳐 분양금 50%까지 금리 4.87%로 대출해준다”며 “6일까지 계약을 받는데 대출 조건이 좋아 반사이익을 볼 것 같다”고 전했다.

자양동에서 분양을 준비중인 남광토건 관계자는 “53·80평의 대형 평형으로 구성돼 분양가가 6억원을 넘지만 비투지지역이라 정부대책에서 자유롭다”며 “비슷한 시기에 분양하는 타지역 단지들과 금융조건에서 차별성을 띨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분양업체 사이에서 ‘천덕꾸러기’였던 미분양을 해소하기가 한층 수월해졌다. 정부의 대출축소로 낮은 계약금에 무이자 중도금 대출 등을 내세운 미분양 단지의 장점이 더욱 부각되고 있기 때문이다.

동작구 상도동에서 47평형을 분양했던 삼환건설측은 “분양가가 6억2000만원정도 하지만 최근 문의가 급증하면서 미분양이 거의 남아 있지 않다”고 밝혔다.

/ steel@fnnews.com 정영철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