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판교 민간분양 수도권 실질경쟁률 76대1



경기 성남 판교신도시 민간분양 아파트의 서울시 거주 35세 이상, 5년 이상 무주택자의 실질 청약경쟁률이 5일 낮 12시 현재 76대 1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비해 민간임대 아파트는 청약 사흘동안 경쟁률이 0.5대 1에 그쳐 부진했다.

5일 건설교통부에 따르면 판교 민간분양 청약 사흘째인 낮 12시 현재 국민은행 등 시중은행 인터넷과 창구에서 접수된 민간분양 주택 청약건수는 2만1839건으로 모집가구(803가구)의 36배를 기록했다. 지난 3∼4일 접수가 끝난 수도권 10년 무주택자 중 추첨에서 떨어질 탈락자가 5년 무주택자와 차순위에서 경쟁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경쟁률은 76대 1이 되는 셈이다.

271가구를 모집하는 민간임대는 이날도 청약저축 가입자 중 저축액 400만원 이상, 성남시 거주자를 대상으로 청약신청을 받았지만 비싼 임대보증금에 따른 청약기피 영향으로 접수자가 139명에 불과했다.

주공 분양 아파트에는 모집가구수 1386가구에 못미친 1162명(0.8대 1)이, 임대 700가구에는 386명(0.6대 1)이 접수해 미달사태가 이어졌다.

주공 물량의 분양 대상은 수도권 5년 무주택자로 청약저축액 1700만원 이상(분양), 1000만원 이상(임대)이다.
이번에 모집하는 30개 타입 중 분양 3개, 임대 1개 등 4개 타입은 전날 마감됐다.

한편, 지난 4일 마감된 40세 이상 10년 무주택 수도권(성남 제외) 거주자 대상 청약접수에서는 927가구 모집에 4만152명이 몰려 43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고 407가구가 나온 성남시 우선공급 물량에는 7540명이 신청해 1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건교부는 임대 아파트와 달리 민간분양 아파트의 업체별, 평형별 경쟁률은 1순위 접수가 끝나는 오는 18일 이후 발표할 예정이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