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관세청 수도권 마약밀수 광역정보망 구축



관세청은 7일부터 마약밀수가 자주 발생하는 수도권 세관이 함께 활동하는 ‘마약밀수 광역정보망’을 구축, 운영한다.


관세청은 6일 국내의 마약밀수 대부분이 소형 밀수형태로 이뤄지고 있어 인천공항세관·인천세관·국제우편세관·김포세관의 마약 전담 조직과 인원을 하나로 묶는 광역정보망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세청 관계자는 “이들 세관은 인터넷을 이용해 사이버 공간에서 실시간으로 정보를 교환, 공유하고 정기 연석회의를 열거나 합동 집중단속을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들어 3월말까지 마약류 적발실적은 37건(7.8㎏), 21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의 15건(1.6㎏), 36억원에 비해 건수는 147%, 금액은 500% 각각 증가했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