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혼혈인 차별해소 정부가 나선다



정부는 혼혈인, 결혼 이민자 등 국내 소수인종에 대한 사회적 차별해소 대책을 마련한다.

김만수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정부는 이달 말께 국정과제회의를 주재, ‘혼혈인 등 소수인종 사회통합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라면서 “노무현 대통령이 주재하는 이 회의는 대통령 직속 빈부격차·차별시정위가 주관하고 교육부, 보건복지부, 여성부 등 관련 정부부처 관계자들이 참석한다”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혼혈인을 비롯해 국내에 거주하고 있는 소수인종에 대한 지원대책, 차별해소 대책, 인권 문제, 생활안정 대책, 사회적 인식 개선방안 등이 종합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김대변인은 “혼혈인, 결혼 이민자 등과 관련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만큼 그동안 준비해온 정부 차원의 대책을 관련 부처가 모여 점검하고 부처별로 개별 정책을 입안하는 과정이 이어질 것”이라면서 “사회적 관심이 높은 만큼 회의 결과를 발표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차별시정위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김대변인은 “하인스 워드 선수의 방한 때문에 준비된 회의는 아니며 원래 차별시정위의 과제로 설정돼 있었다”면서 “다만 워드 선수의 방한을 계기로 사회적 관심이 고조됐다는 점이 고려됐다”고 말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