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반도보고서 관련 日외무성에 항의서한



정부는 7일 한국의 대일 외교정책을 폄훼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 일본 외무성 한반도 정세 보고서 파문과 관련, 일본 외무성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이날 비공식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무토 주한 일본 공사를 불러 외교통상부 아·태국장 명의로 사사에 겐이치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앞으로 보내는 서한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언론에 보도된 문건 내용을 종합적으로 파악한 결과 문건은 일본 외무성의 한반도 정세분석 파트에서 작성한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이것이 일본 외무성 전체의 전반적 인식을 반영하고 있다면 한·일관계에 상당히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서한에는 ▲일본 외무성내 한국 담당 부서에서 우리 국내정치와 한·일관계에 대해 매우 왜곡된 분석을 하고 있고 ▲보고서가 최근 한·일관계 경색의 책임을 한국에 전가하기 위해 한국내 정치 상황을 자의적으로 해석했으며 ▲보고서 내용이 한국 국가원수에 대한 예의를 결여한데 대해 유감을 표시하고 있다.

또 일본 정부가 역사인식, 야스쿠니 참배, 독도 문제 등에서 보인 일련의 행동을 볼 때 과연 이웃 국가와 공존하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구심을 갖게 한다는 내용과 최근 일본의 움직임은 일본이 지난 95년 무라야마 총리의 담화 등을 통해 발표한 반성과 사죄를 무효화하는 게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든다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 dhlim@fnnews.com 임대환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