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위기돌파 특단의 대책 있나]‘사회공헌 강화’ 카드 꺼낼듯



현대차그룹에 대한 검찰수사 강도가 높아지면서 현대차 안팎에서는 분위기 반전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흘러나오고 있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정몽구 회장 귀국과 동시에 “국민기업으로서 그룹의 사회적 책임과 의무를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히면서 이러한 기대감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특단의 대책’ 준비할까

현대차그룹은 지난 8일 정회장 귀국에 맞춰 배포한 자료에서 “국민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때문에 사회공헌 활동 등 ‘특단의 대책’이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물론 현대차측은 “그동안 현대차그룹이 실시해왔던 여러 공익사업에 더욱 힘쓰겠다는 연장선상으로 말한 것일 뿐 다른 의미는 없다”면서 “검찰수사와 연관돼 다른 특별한 대책을 준비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현대차 안팎에서는 시기와 내용이 문제일 뿐 그냥 넘어가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국내외에서 소비자와 직접 맞닿아 있는 자동차기업으로서 검찰수사로 땅에 떨어진 기업이미지 회복에 나설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현대차 관계자도 “주위에서 이런 저런 대책을 내놓아야 하는 것 아니냐는 조언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위기돌파 방안 내용은

후속대책의 내용으로 여러 방안이 거론되고 있지만 선뜻 내놓기에는 적지 않은 부담이 따라 현대차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경영권 승계 논란의 한가운데 서있는 글로비스를 비롯한 계열사의 주식을 처분해 사회에 환원하는 방안도 흘러나왔지만 현실성이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현대차 안팎에서는 깜짝 놀랄 만한 특단의 대책보다는 지금까지 다소 소극적이었던 사회공헌활동을 대폭 강화하는 수준에 머무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현대차의 매출 대비 기부금 비율은 0.09%였다. 이에 따라 향후 중소기업 지원대책, 협력사 기술이전 등 상생경영 확대 등에 역점을 둘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현대차그룹이 삼성과 다른 대책을 내놓을 수도 있지만 일단 국민기업으로서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부분이 국민 여론”이라며 “이 때문에 사회공헌활동 강화 등의 대책이 유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노종섭 조영신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