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노총 비정규직법 저지 총파업 돌입



민주노총이 10일 비정규직법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를 막기 위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그러나 이번 민주노총의 총파업은 연맹별로 벌이는 순환파업인 데다 조합원들이 파업참여에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나 파업의 여파가 그리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총파업 첫 날인 이날 파업에는 전국교직원노조(전교조)와 공무원노조, 교수노조, 언론노조 등이 참여, 비정규직법안 처리 저지, 노사관계 법·제도선진화 방안(로드맵) 철회,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저지 등을 촉구했다.


조준호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기간제(계약직) 사용사유제한이 포함되지 않은 비정규직법안은 비정규직을 오히려 확산시키게 될 것”이라면서 “비정규직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기간제 사용사유제한이 반드시 도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위원장은 “총파업 기간 총 16만여명의 조합원이 파업에 참여할 것이며 연맹별로 비정규직법 처리 저지를 위한 항의집회와 가두시위 등을 벌일 계획”이라면서 “국회가 법안을 강행 처리한다면 또 다시 총파업을 벌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04년 11월 국회에 상정된 비정규직법안은 올해 2월 임시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지만, 민주노동당과 민주노총 등의 반발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지 못한 채 계류돼 있다.

/ ck7024@fnnews.com 홍창기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