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fn사설]스스로 신뢰성 훼손한 시민단체



참여연대와 경실련 등 주요 시민단체들이 최근 오해를 살 만한 처신이나 부실한 통계자료를 내놓아 스스로 비판의 신뢰성을 떨어뜨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최근 경실련은 서울 강남권 주택 보유 공직자 재산 공개실태 조사와 관련해 틀린 명단을 공개해 당사자의 거센 항의를 받았고 참여연대는 재벌총수 일가의 주식거래와 관련해 그룹과 계열사간 관계 및 지분 비율을 잘못 기록해 정정하는 촌극이 있었다.

또한 최근 기업을 상대로 한 미묘한 후원행사로 눈총을 받았는가 하면 신세계는 정용진 부사장의 광주 신세계 증자와 관련한 검찰 고발에 대해 엄청난 비리가 있는 것처럼 부각시켰다면서 참여연대를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발표했다.

시민단체들이 사회적 파장을 가져올 만한 중대 사안을 발표할 때 자료의 확인 및 검증작업은 긴 말이 필요 없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이러한 부실 통계나 절제되지 않은 시민단체의 처신 문제가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르고 있는 것은 가볍게 볼 일이 아니다.

시민단체들이 국민적인 성원을 등에 업고 어느새 무소불위의 유혹에 빠져 스스로 견제와 균형감각을 잃고 그 결과로 도덕적 해이가 생기지 않았는지 의구심이 든다. 그렇지 않고서는 시민단체들의 최근 잇따른 실수를 ‘단순한 실수’로 보아 넘기기에는 사안의 중요성이 너무 크다.

사실 참여정부 들어 시민단체들이 전성기를 구가할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고 우리 사회를 이끌어가는 중요한 한축으로 자리잡았음을 부인할 사람은 없다.
시민단체들이 제시하는 정책과 제안들이 국가 운영의 의제로 수용될 정도다.

그만큼 정치·사회적으로 시민단체들의 책임과 역할이 무거워졌다는것을 뜻한다. 무엇보다 이런 사실에 유념해 시민단체들은 지금까지의 역할과 활동을 점검하고 성찰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