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수은,수출中企 지원…대출금 회수 유예



수출입은행은 최근 원화 강세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중소기업의 경영난을 완화하기 위해 수출중소기업 자금난 해소를 위한 지원방안을 추가로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수은은 원화 강세, 원자재난 등으로 재무상황이 악화돼 신용등급이 하락한 수출중소기업에 대해서는 통상적으로 대출금 일부 회수, 추가담보 요구, 금리인상 등의 대출조건 강화조치를 실시하던 것을 연말까지 유예키로 했다. 중소기업들은 외부적 요인에 대한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기존 대출조건으로 연말까지 기간을 유예받게 된다. 수은은 이러한 유예조치가 1000억원 이상의 지원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2006년 수출중소기업 파워업 프로그램을 통해 자금사정이 어려운 수출중소기업에 재대출, 만기연장, 워크아웃 플랜 추진 등의 실질적인 지원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다. 파워업 프로그램이란 기술력은 있으나 자금 상황이 일시적으로 어려운 수출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재대출, 대출만기 연장 등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지원하는 제도다.

수은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기대출 중소기업 795개(대출잔액 9917억원) 중 220여개 기업(2000억원 규모)이 대출만기 연장 및 재대출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 mchan@fnnews.com 한민정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