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盧대통령 “일 잘하는 공무원은 철밥통도 괜찮다”



노무현 대통령은 12일 “일 잘하는 공무원은 철밥통이면 어떻고 금밥통이면 어떠냐”면서 “성과있게 효율적으로 국민들에게 봉사하면 평생을 해도 시비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이날 서울 광화문 정보통신부 청사에서 중앙부처 장·차관, 부처 혁신기획관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혁신현장 이어달리기’에서 “공무원들을 보고 철밥통이라고 얘기한다. 여러분들도 기분 안좋고 부담되고 그럴 것이다. 거기에 대한 대답이 혁신”이라며 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노대통령은 “혁신을 통해 일이 줄면 그 사람들은 다 어디가서 뭐하냐(라고 말할 수 있지만), 국민들에게 해야 할 일이 수없이 많다. 결코 공무원이 많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새로운 일을 계속 찾아서 봉사하고 신뢰만 얻으면 그건 떳떳한 철밥통”이라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이어 “(혁신성과를) 공유하고 확산시켜 공무원의 철밥통을 금밥통으로 만들어 대한민국 공무원은 정년도 연장하고 봉급도 올리고 인정받는 공무원을 해보자”고 당부했다.

노대통령은 “우리가 그동안 성장과 분배논쟁을 계속해왔지만 나는 그동안 어느 한쪽으로 선택할수 있는 문제가 아니고 두개는 사회의 안정과 번영을 향한 수레의 두 바퀴와 같이 함께 가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면서 두개를 결합시킬 수 있는 방법으로 혁신을 내세웠다.


노대통령은 이와 함께 “기업이나 국가 경제가 혁신으로 효율이 높아지면 월급도 높아질수 있고 그러면 분배가 좋아지는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노대통령은 또 “국민들이 참여정부라는 별명을 불러주긴 하는데 어디서 참여하는지 모르겠다는 말들도 있고 국민들이 이 정부를 참여정부로 많이 믿지는 않는다”면서 “그래서 브랜드 얘기를 할때 혁신정부로 바꿀까 생각도 했다”고 소개했다.

노대통령은 야당과 언론을 겨냥해 “물건(정부 정책)은 보지도 않고 직업적으로 흠집내는 사람들이 항상 붙어 있다”고 비판했다.

/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