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李시장 별장파티 의혹’ 공방



여야는 17일 열린우리당이 지난 주말 제기한 이명박 서울시장의 ‘별장파티’ 의혹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한나라당은 이날 “3류 저질 코미디”라며 역공에 나섰고 우리당은 ‘폭로정치 아니냐’는 비난여론을 의식한 듯 수습에 안간힘을 썼다.

우리당 김한길 원내대표는 “어제 우리당에서 발표가 있었고 이 문제는 결코 가볍게 넘길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어쨌든 지난주 금요일 기자 질문에 답하면서 제 표현 때문에 결과적으로 무슨 예고를 한 것처럼 비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김원내대표는 이어 “다른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분명히 말씀드린다”면서 “어제 발표된 건은 지난주에 얘기를 듣고 충격적 내용이라고 생각해 며칠 확인한 뒤 확실한 부분만 밝히는 게 좋겠다고 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상호 대변인은 “이시장측이 허위날조라고 했지만 선병석 (서울테니스협회) 전 회장의 기자회견을 통해 이시장과 선 전 회장이 여흥을 즐긴 것이 사실로 드러났다”면서 “사실로 확인된 것만 밝혔고 이는 허위사실 유포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우리당의 폭로가 우려했던 것과는 달리 큰 파장을 일으키는 사건이 아니라는 점에 안도하면서 우리당은 폭로정치를 즉각 중단하라고 비난했다.


박근혜 대표는 “우리가 스스로 고통을 감내하면서 자정을 위해 최선을 노력을 다하고 있는데 여당은 연일 ‘경악할 만한 주요 인사 비리가 있다’며 정치공세를 계속하고 있다”면서 “여당이 (이번 사건을)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해서는 안된다”고 비판했다.

박대표는 이어 “획기적 공천제도는 한나라당이 처음 시도하는 일이라 문제와 불협화음이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 “이런 정도의 고통이나 아픔은 감수해야 하며 여기서 굴복한다면 아예 시작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재오 원내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가 제 살을 도려내는 아픔으로 깨끗한 선거를 치르려 하고 있는데 상대당이 비열한 3류 정치공작으로 정치권 전체를 오염시키고 있다”면서 “허위사실 폭로자를 징역형에 처하는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 일명 ‘정치공작금지법’을 내일 중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 grammi@fnnews.com 안만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