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금감원,25개 대형 회계법인 직접 감리



올해부터 25개 대형 회계법인은 금융감독당국이 직접 감리를 하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18일 한국공인회계사회에 위탁·실시하던 감사인에 대한 ‘품질관리감리’를 올해부터 시장 영향력이 큰 일부 회계법인을 상대로 직접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감사인이 감사업무의 질적수준 향상 및 유지를 위해 구축한 품질관리시스템의 적정성과 업무수행시 이 시스템이 적절히 운영되고 있는지 점검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1592개 상장회사의 외부감사를 실시하고 있는 회계법인은 총 86개. 감독당국은 이중 ▲전체 상장사의 1%(16사) 이상에 대한 감사를 하는 곳 ▲자산규모 1조원 이상인 상장사에 대한 감사를 하는 곳 ▲소속 공인회계사가 30인 이상인 곳 ▲미국 회계감독위원회와의 공동검사 대상 등 25개 회계법인에 대해 직접 감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나머지 61개 회계법인은 현행대로 한국공인회계사회에 위탁키로 했다.

직접실시대상 회계법인 중 매년 실시 대상은 감사실시 상장법인 수, 감사실시 경과연수, 감리담당 인력 등을 감안해 표본추출에 의해 선정키로 했다.

일단 25개 모집단에 속하는 회계법인에 대해서는 가급적 3∼5년에 1회 이상 감리를 실시키로 했다.
특히 시장 영향력이 큰 대형 회계법인에 대해서는 매 2년간 실시키로 했다. 금감원은 현재 회계감독1국내에 2개 팀을 신설해 올해 2∼3개 회계법인을 대상으로 준비상태 점검을 위한 테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 내년부터는 8개 내외의 회계법인을 대상으로 한 품질관리감리를 본격적으로 실시키로 했다.

/ mskang@fnnews.com 강문순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