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세무사시험 영어 11문제 정답으로



국세청은 ‘세무사 1차시험 오류 파문’과 관련, 오류문항 전체를 정답으로 인정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김호기 국세청 개인납세국장은 이날 “세무사자격시험 정답확정위원회는 A·B형 응시자 모두는 40문항 중 문제가 된 11개 문항(누락 6개·중복 5개)을 뺀 29개 문항만으로 우선 채점키로 했다”면서 “나머지 11개 문항은 이에 상응하는 점수를 총점에 가산하는 방식으로 채점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국장은 “위원회는 재시험 방안을 논의했지만 재시험을 볼 경우 시험난이도의 동일성·형평성 유지의 문제, 2차 시험을 준비해야 하는 상황에서 일부 수험생에게 또다른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세무사시험 출제 오류와 관련 지난 17일 누락·중복된 문제에 대해 6문항만 재시험보도록 발표한 것은 세무사자격시험 심의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발표한 잘못된 조치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국세청은 문제가 된 영어문항에 대해 6개로 발표하는 오류를 범한데 이어 총 40문제인 영어과목에 대해 11문제를 정답으로 처리함으로써 수험생들의 비난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nanverni@fnnews.com 오미영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