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판교 45평형 분양가 6억”



오는 8월 일괄 공급 예정인 경기 성남 판교신도시의 중대형아파트 분양가격이 45평형 기준 6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분양가격 산정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아파트 용지가격이 당초 예상보다 5∼10% 정도 오를 것으로 예측되고 있기 때문이다.

24일 건설교통부와 한국토지공사, 대한주택공사, 성남시 등에 따르면 토공과 성남시는 이번주 중 판교신도시 중대형 택지 16개 블록(분양 14곳, 임대 2곳)에 대해 감정평가를 의뢰할 예정이다.

토공과 성남시는 감정결과가 나오면 토지 공급가격을 확정해 오는 5월중 주택공영개발시행자인 주공과 토지 공급계약을 체결할 방침이다.

업체 한 관계자는 “지난 18일 청약을 마감한 중소형 아파트용지는 지난해 5월 당시의 감정평가 결과를 토대로 택지비가 책정됐지만 8월 공급될 중대형 아파트용지 가격 평가는 이와 1년 정도의 시차가 있고 그 사이 땅값이 많이 오른 점을 감안하면 일정부분 토지감정가격 상승이 불가피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실제 중소형 택지는 지난해 6월 민간 주택건설업체에 공급될 당시 평균가격이 평당 928만원이었지만 올해 3월 주공의 공공분양 3개 필지 감정평가액은 평당 1126만원으로 100만원가량 차이가 났다.

지난해 일부 중대형 필지에 대한 감정가액이 평당 평균 1144만8000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중대형 주택용지의 공급가격은 1200만∼1300만원선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계산이다.

따라서 이 가격에 판교 중대형 아파트의 평균 용적률(181%)을 적용하면 아파트 1평을 짓는 데 소요되는 땅값은 평균 663만∼690만원이다.
여기에 기본형 건축비 369만원과 중량충격음, 내진구조, 주민복지시설, 지하층건축비 등 가산비용 200만∼250만원을 더하면 평당 분양가는 1259만∼1309만원으로 45평 기준 분양가는 5억7000만∼5억9000만원이 될 전망이다.

판교 중대형아파트 턴키(설계·시공 일괄 수행) 입찰에 참여한 업체의 한 관계자는 “중대형 주택은 단지 고급화를 위한 추가 비용을 지출할 수밖에 없어 가산비용이 중소형 주택(140만∼160만원)보다 더 들 것”이라며 “땅값이 비싸거나 암반 등 추가 공사비가 있는 곳은 평당 분양가가 1400만원까지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더구나 판교 중대형 아파트 채권입찰제 상한액의 기준이 될 분당신도시 아파트 값도 올해 1·4분기 6.9%(국민은행 통계)나 올라 지난 1월 8억원 정도로 추산됐던 45평형의 시세도 상향 조정될 가능성이 높아 판교 중대형 아파트 입주자들의 분양 비용 부담은 더 커질 공산이 크다는 게 일반적인 견해다.

/ poongnue@fnnews.com 정훈식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