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아치 쇼타로 日외무차관,“한국,독자이름 제안땐 동해탐사 강행 가능성”



【도쿄=연합뉴스】한국이 장차 독도주변 해저지형에 독자적인 이름을 제안할 움직임을 보이면 일본도 수로조사를 다시 할 가능성이 있다고 야치 쇼타로 일본 외무차관이 24일 말했다.

야치 차관은 기자회견에서 “한국측에서 다른 움직임이 있으면 일본의 정당한 권리로서 다시 조사하는 것도 이론적으로 가능하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그러나 “같은 사태를 반복하는 일은 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사에 겐이치로 아시아·대양주국장도 자민당 모임에 참석해 같은 취지로 보고했다.

한편 아베 신조 관방장관은 양국이 합의한 배타적경제수역(EEZ) 경계선 획정 교섭에 대해 “어디까지나 EEZ 경계선을 협의하기로 합의한 것이며 그 이상의 합의는 아니다”고 말해 독도 영유권 문제 논의에는 소극적인 입장을 보였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