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과기부 “천연물 신약 5년간 6종 개발”



한국은 독성과 부작용이 적은 천연물 신약을 오는 2010년까지 6개 이상 개발해 세계 7대 천연물 연구개발(R&D) 국가로 부상한다.

과학기술부는 2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제 15회 과학기술관계장관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천연물 신약 연구개발 촉진 계획안을 공식 확정했다.

과기부는 서양의학으로 치료하기 어려운 만성·난치성 질환 치료를 위해 우선 2010년까지 천연물 신약 6개 이상을 개발, 전세계 천연물 의약품시장 점유율을 1%에서 2% 이상으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이를 위해 향후 5년간 1677억원을 투입하고 남북한 천연물 연구교류를 확대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정부는 또 내년부터 2010년까지 4년간 뇌졸중과 심근경색 등 허혈성 혈관질환치료제를 개발하기로 하고 정부와 민간이 각각 44억5000만원씩 모두 89억원을 투입한다. 치료제가 개발되면 이를 다국적 제약업체에 판매한다.

정부는 특히 세계적인 수준의 ‘디지털 액터’ 제작 기술을 활용, 국내영화, 애니메이션 제작업체와 공동으로 블록버스터급 영화 2편을 제작해 세계시장에 진출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이 사업을 위해 내년부터 오는 2009년까지 3년간 정부 부문에서 240억원, 민간 부문에서 500억원 등 모두 740억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올 하반기까지 연구비 정산을 디지털화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하는 한편 최근 3년간 정부연구비 100억원을 지원받은 27개 대학을 대상으로 오는 5월부터 설명회를 열고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기로 했다.

이밖에 정보기술(IT), 생명공학가술(BT), 나노기술(NT) 등 첨단기술을 접목해 고부가 가치기술을 도출하기로 하고 5월중으로 융합기술기획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sejkim@fnnews.com 김승중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