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재계 “정몽구회장 구속말아야”



재계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에 대한 사법처리 수위 결정을 앞두고 검찰의 사법처리 잣대에 볼멘 소리를 하고 있다.

특히 천정배 법무부 장관이 지난 24일 ‘화이트칼라 범죄 엄단’ 발언을 한 것과 관련,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된 동국대 강정구 교수와의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26일“검찰의 구속 의견을 무시하고 강교수에 대한 불구속을 지시한 천장관이 이번에는 미묘한 시기에 사실상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발언을 한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대차 정회장은 사재 1조원 출연을 비롯, 상생협력 방안을 발표하는 등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도대체 정부가 갖고 있는 법 관용의 잣대는 무엇이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한편 현대차그룹 비자금 사건을 수사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정상명 검찰총장이 26일 오후 수사팀의 수사결과 보고를 받고 사법처리 수위를 결정, 27일 오후 2시 정몽구 현대차 그룹 회장과 아들인 정의선 기아차 사장을 비롯해 이번 사건에 연류된 임직원 등의 사법처리 방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 njsub@fnnews.com 노종섭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