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제7회 서울국제금융포럼]강승엽 한화증권 차장“한국시장 더 깊게 다뤘으면”



한화증권은 이미 변화추진팀 내에서 자본시장통합법과 기업연금 도입에 대해 철저한 준비를 하고 있다. 업무의 연장선에서 국제금융포럼을 이틀 동안 찾은 강승엽 한화증권 변화추진팀 차장은 강의 중 한마디도 놓치기 않기 위해 귀를 쫑긋 세웠다.

강차장은 “사실 기업연금의 불모지인 우리 실정에서 성공과 실패를 거듭한 후 이미 자리를 잡은 세계 각국의 사례를 듣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찾기 힘든 자료들을 이번 포럼을 통해 접했다는 것이다.
특히 그는 “강연 중 기업연금 도입이 복수노조 제도가 실시되는 내년 이전에 본격화될 것이라는 강사의 말에 전적으로 동감했다”면서 “생각보다 기업연금과 자본시장통합법의 여파가 빨리 찾아올 수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바빠진다”고 전했다.

한편, 강차장은 외국 전문가들이 국내 시장을 모르는 경우가 많아 구체적인 준비를 해야 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조금 아쉬운 점이 있다며 다음에는 한국 시장만을 놓고 구체적인 연금 및 자본시장통합법 대응방안을 토론해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1년 후인 다음 포럼에는 강의시간을 강사당 1시간 정도로 늘려 좀더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했다.

vicman@fnnews.com 박성호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