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위성미 “사람들 많이 만날래요”…오늘 1년반만에 귀국



‘움직이는 소녀 재벌’ 위성미(17·나이키골프)가 29일 한국땅을 밟는다. 지난 2003년 제주 방문 이후 1년7개월 만의 고국 나들이다.

위성미는 29일 낮 12시30분 전용 비행기로 인천공항에 내린 뒤 5월8일 미국으로 돌아갈 때까지 9박10일 동안 빡빡한 스케줄을 소화한다.

이번 방한에는 아버지 위병욱씨(46)와 어머니 서현경씨(40), 그리고 매니지먼트 회사 임직원과 나이키골프, 소니 등 스폰서 업체 담당직원, 그리고 캐디 등이 동행한다.

세계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여자 선수답게 한국에 머무르는 동안 서울 광장동 W호텔의 1박당 220만원짜리 원더풀 스위트룸을 숙소로 쓴다. 승용차는 기아자동차에서 오피러스를 제공한다.

위성미는 도착하자마자 공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후에는 SK텔레콤 본사에서 연세의료원과 고려대의료원에 난치병 어린이 돕기 자선기금 전달식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는 위성미와 SK텔레콤이 갹출한 3억원의 성금으로병을 고친 어린이와 부모 등과 뜻깊은 만남도 이뤄진다.

30일에는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리는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 시구자로 나선다.


이에 앞서 위성미는 배팅볼을 치는 등 야구 솜씨도 뽐낼 계획이다. 5월1일에는 SK텔레콤오픈 개최장소인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에서 지난해 대회 챔피언 최경주(36·나이키골프)와 함께 합동기자회견을 여는 위성미는 팬들과 직접 만나 원포인트클리닉도 개최하고 MBC TV 오락 프로그램 ‘무한도전’도 녹화한다.

2일은 대회에 대비한 코스 점검과 연습 라운드로 하루를 보낼 예정인 위성미는 3일 프로암대회 출전에 이어 4일부터 4라운드 경기에 돌입한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