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산책로]필드는 ‘담배’와의 전쟁중



담배가 얼마나 우리의 건강을 해치는가는 이제 더 이상 말할 필요도 없으며 이 사실을 모르는 사람도 없을 것이다. 물론 흡연은 개인적 기호이므로 남에 의해 간섭받지 않아야 한다는 애연가들의 주장도 일리가 있다. 하지만 골프 코스에서의 담배는 골칫덩이다.

수년 전부터 골프 코스에서는 절대 금연으로 되어 있지만 골퍼들의 담배 사랑은 유난한 것 같다. 새벽에 골프장으로 가는 차 안에서부터 흡연을 하기 시작해서 라운드 시작부터 끝까지 틈(?)만 나면 담배를 피우는 골퍼들이 의외로 많다. 멋진 샷이건 나쁜 샷이건 간에 이런저런 핑계를 대면서 담배를 피우는 습관을 가진 골퍼들이 오늘도 골프 코스에 무척 많다.

담배를 피우는 것까지야 그렇다고 해도 피우고 난 뒤 꽁초를 아무데나 버리는 것은 문제다. 몇 년전 경기 지역의 한 골프장에서 한 골퍼가 페어웨이에다 버린 담배 꽁초가 원인이 돼 6개홀이 불에 탄 일도 있었다. 따라서 꽁초를 아무데나 버리는 행위는 상당히 위험한 행위가 아닐 수 없다.

담배와 관련된 꼴불견은 그 외에도 부지기수다. 피운 담배를 승용 카트에다 비벼 끄는 사람, 열심히 코스를 관리하고 있는 직원에게 담배가 있으면 비싸게라도 사겠다고 유혹하는 사람, 보조원에게 담배를 구해 달라고 간곡하게 부탁하다가 나중에는 윽박지르는 사람, 예쁘게 가꾸어 놓은 꽃밭에다 태연하게 꽁초를 버리는 사람, 코스 안에 있는 나무의 껍질 속에다 꽁초를 끼워놓고 가는 사람, 그린 위에다 피우던 담배를 내려놓고 퍼팅을 하는 사람 등등 가히 엽기적 모습을 쉽게 목격할 수 있다.

물론 반드시 정해진 곳에서만 흡연을 하는 신사적 흡연가들도 많다.
그렇지만 골프 코스에서의 흡연은 그 위험 수위를 훨씬 넘은 것으로 보인다. 이제 골프 코스에서는 지금까지의 금연 권고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보고 강제적으로라도 담배와의 큰 전쟁을 벌여야 할 것 같다. 비흡연 회원에게는 예약 우선권을 제공하거나 그린 피를 할인하는 것 등이 하나의 방법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김한승전무(솔모로CC)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