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반장관 사의…후임 11월초 인선


청와대는 외교안보라인 교체를 순차적으로 한다는 방침 아래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의 후임 인선을 이르면 다음 달 초 할 예정이다.

유엔 사무총장에 당선된 반장관은 19일 노무현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장관직 사의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영 대변인은 이와 관련, “반장관이 다음 달 15일 유엔 사무총장직 업무 인수인계를 위해 뉴욕으로 간다는 계획을 대통령께 전했다”면서 “사실상 장관직 사표를 낸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에 따라 이르면 이달 말이나 늦어도 다음 달 초순에는 반장관의 사표를 수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후임 외교장관 인사도 사표수리 이전에 장관 지명자를 내정하는 형식으로 앞당겨질 가능성이 커졌다. 현재 후임 외교장관에는 송민순 청와대 안보실장과 유명환 외교부 제1차관 등이 유력하게 물망에 오르고 있다.

청와대는 당초 거론됐던 외교장관을 비롯 국방장관, 국정원장, 청와대 외교안보팀 등 외교안보라인 인사를 북핵사태가 어느 정도 진정국면에 들어갈 때까지 미루기로 했다.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