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삼성폰 덴마크 점유율 2년새 7배


삼성전자가 덴마크 휴대폰 시장에서 2년 만에 시장 점유율이 7배나 치솟으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삼성전자는 덴마크의 3대 일간지인 ‘베를링스케 티엔데’지가 최근 ‘삼성, 덴마크 휴대폰 시장에서 대박’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삼성 휴대폰의 성공 사례를 집중 조명했다고 26일 밝혔다.

베를링스케 티엔데는 비즈니스 섹션 한 면 전체를 할애한 기사에서 “4년 전 1개 제품으로 시작한 삼성전자가 2년 만에 시장 점유율이 3%에서 20%로 급성장하며 지금은 최고의 히트 브랜드가 됐다”고 보도했다 .

이 신문은 특히 “삼성 휴대폰은 덴마크에서 ‘품질의 상징’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품질 문제가 가장 적은 제품으로 서비스센터에 들어오는 경우가 거의 없다”고 삼성 휴대폰의 성공비결을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2004년부터 덴마크의 2대 이동통신업체인 소노폰과 제휴를 통해 마케팅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했다.

/ktitk@fnnews.com 김태경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