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암세포 자살 조절 유전자 발견

국내연구진이 암세포를 찾아 제거할 수 있는 세포사멸 기능을 활성화하는 새로운 유전자를 발견함에 따라 암 치료법 개발에 기여할 전망이다.

서울대학교 생명과학부 정용근 교수팀은 세포 내 미토콘드리아에서 나오는 ‘아데닐레이트 키나제 2(AK2)’ 단백질이 세포사멸을 조절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또 간암 세포주의 경우 AK2 유전자 기능이 손상된 것도 알아냈다.

이 연구결과는 22일 생명과학분야 국제학술지 ‘네이처 셀 바이올로지’ 인터넷판에 게재됐다.

세포사멸은 우리 몸이 암 세포와 같은 비정상적인 세포를 찾아내 스스로 제거하는 것으로 이 기능이 떨어지면 비정상적인 세포가 증식해 암과 같은 질환이 발생한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암세포를 사멸 유도할 때 세포 내 소기관인 미토콘드리아의 내부 단백질들이 세포질로 쏟아져 나온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에따라 정교수와 제1저자인 이호준 박사는 미토콘드리아에 존재하는 ‘AK2 단백질’이 세포질로 나와 새로운 세포사멸 신호전달 경로의 매개로 작용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연구진은 또 AK2 유전자의 기능이 저해되거나 발현이 줄어들 경우 세포사멸이 제대로 일어나지 않는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를 근거로 사람의 간암 세포주는 AK2 유전자에 의해 세포사멸 신호전달 체계가 손상되어 있음을 확인했다.

정 교수는 “간암 세포주의 AK2 유전자 기능을 복구했더니 항암제의 효과가 크게 향상돼 간암세포가 많이 줄어들었다”며 “후속연구를 통해 AK2 유전자에 의한 세포사멸을 활성화하는 조절인자를 발굴하면 초기 암 발생을 억제하거나 진행중인 암을 효율적으로 치료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conomist@fnnews.com이재원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