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들의 희망 연봉이 대졸 4년차 근로자 연봉과 비슷한 수준인 평균 2949만원으로 조사돼 눈높이가 지나치게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고용정보원은 지난 6월7일∼7월4일 전국 4년제 대학생 6417명을 대상으로 포털사이트를 통해 ‘취업시 희망연봉 수준’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희망연봉은 남학생 3022만원, 여학생은 2855만원으로, 5인 이상 사업체에서 평균 4.1년 근무한(평균 연령 31.9세) 대졸 상용 근로자들이 받는 평균 연봉(2006년 기준 3265만원)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이는 임금구조 기본통계상 대학 졸업 후 첫 일자리를 갖게 되는 25∼29세 연령계층의 대졸자 평균 연봉이 2471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지나치게 높은 수준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3099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울산 3020만원, 광주 3007만원, 인천 3006만원 순이었으며 충남(2717만원), 대전(2796만원)지역 대학생의 희망연봉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지역별 대학생의 평균 희망연봉과 그 지역의 실제 대졸 평균 연봉을 비교해 보면 서울, 대전·충남, 울산, 경기, 전남 지역은 상대적으로 눈높이가 낮았으나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등 전국 대부분 지역은 반대였다.

학년별 희망연봉을 보면 1학년 때는 2940만원에서 3학년(2995만원)까지 점차 높아지다가 취업을 목전에 둔 4학년이 되면 소폭 하락하는 경향을 보였다.

성별로는 여학생 1학년의 희망연봉은 2893만원으로 남학생 (2975만원)의 97% 수준이었으나, 3학년, 4학년 때는 각 남학생의 94%, 93%로 점차 낮아졌다.


여학생이 남학생에 비해 취업이 상대적으로 어렵기 때문에 자신의 희망임금을 낮춰 취업 경쟁력을 높이려는 인식 때문으로 보인다.

대학생들은 희망하는 직장에 취업하기 위해 1년 정도 취업을 준비하거나 대기하겠다는 응답이 84.4%에 달했으며 특히 희망연봉 수준이 높을수록 취업 대기 기간을 길게 생각하고 있었다.

고용정보원은 “노동시장의 현실과 임금구조에 대한 상세 고용정보가 대학생에게 구체적으로 전달될수록 취업 대기 기간 및 구직활동 기간의 단축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khchoi@fnnews.com 최경환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