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인명진 ˝철새 안 쫓아내면 내가 관두겠다˝

철새정치인을 공천한 당의 결정에 정면으로 문제를 제기하며 목소리를 높여온 성직자 출신의 인명진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이 결국 ‘조건부 사퇴’라는 압박카드를 꺼내들었다.

13일 한나라당에 따르면 인 위원장은 전날 잇단 언론 인터뷰를 통해 “철새 공천자에 대한 공천을 철회하지 않으면 윤리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최후통첩성 발언을 했다. 철새 공천 문제를 놔두고 다가오는 총선에 한나라당이 임할 경우 과반의석 승리가 불가능하다는 이유에서다.

인 위원장은 전날 한 유력지와 인터뷰에서 “강재섭 대표가 한달전 ‘철새 정치인을 심판하겠다’고 약속한 것을 뒤집고, 비윤리적인 공천을 계속하는 것은 윤리위원장의 존재 자체를 무시하는 것”이라면서 철새 공천자 5∼6명에 대한 공천을 백지화하지 않으면 자진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번 공천심사는 원칙과 기준이 없다”면서 “민심을 외면한 노무현 정부의 전철을 한나라당이 그대로 밟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인 위원장은 안상수 원내대표가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 출신의 공공기관 수장들을 ‘국정파탄 세력’으로 규정하며 사퇴를 촉구해 정치권에 파장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진짜 국정파탄세력이야말로 지난 정부에서 국회의원과 산자부 장관 등을 지낸 사람들”이라고 강조해 김대중 정권에서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낸데 이어 노무현 정권에서는 국회의원을 지낸 정덕구 공천 내정자(충남 당진)를 거듭 겨냥했다.


그는 전날 저녁 한 라디오방송에 출연해서도 친박근혜 세력이 친이명박계가 작성한 ‘살생부’에 따라 공천배제가 이뤄지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 “예전부터 그런 얘기가 돌았고 설마 그런 일이 있을까 생각했는데, 살생부 때문에 희생당했다는 일부의 주장을 들어보면 살생부대로 진행된다는 것”이라면서 “믿어지지 않는 일이지만 현실적으로 그대로 진행된다니 믿지 않을 수도 없고, 혼란스럽기 그지없다”고 주장했다.

인 위원장은 “지금 한나라당의 어떤 당직자가 과거 국정파탄 세력은 다 물러나라고 했는데, 왜 한나라당이 국정파탄 세력을 공천하느냐”면서 “그래서 국민들이 어리둥절한 것”이라고 한나라당의 ‘속다르고 겉다른’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가 이밖에 공천 철회를 촉구한 대상은 전 열린우리당 의원이었던 김택기(강원 태백·영월·평창·정선), 참여정부에서 중소기업청장을 지낸 이현재(경기 하남), 참여정부 초대 건설교통부 장관을 역임한 최종찬(경기 안양 동안갑), 과거 새천년민주당에 몸담은 박상은(인천 중·동·옹진)씨다.

/rock@fnnews.com최승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