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안양 실종 이혜진양 끝내..

지난해 12월 25일 경기 안양에서 실종된 이혜진양(10·안양초등 4년)이 토막시신으로 발견됐다.

경기경찰청 수사본부와 수원 서부경찰서는 "지난 11일 경기 수원 야산에서 암매장된 채 토막시신으로 발견된 여아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DNA 대조 결과 이양과 같은 것으로 판명됐다"고 13일 밝혔다.

피살된 이양은 지난해 12월 25일 오후 5시께 우예슬양(8·초등 2년)과 함께 안양8동 안양문예회관 인근 상가 주인에게 목격된 이후 행방불명됐으며 이들의 부모는 26일 0시20분께 경찰에 미귀가신고했었다.

이양의 시신은 지난 11일 오후 4시45분께 수원시 호매실동 과천∼봉담 간 고속화도로 호매실나들목 인근 야산에서 향토방위훈련 중인 예비군에 의해 발견됐으며 당시 시신은 10토막이 난 상태에서 30㎝ 깊이로 암매장돼 있었다.

또 머리, 몸통 등 2개 부위와 나머지 8개 부위가 3m 거리를 두고 각각 파묻혀 있었고 일부 부위에서는 톱 자국이 발견되기도 했으나 정확한 사망 시점과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함께 실종된 우양도 범죄 피해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이양의 시신이 발견된 주변 지역을 중심으로 수색 및 발굴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편 이양의 집 주변은 온통 침통함에 휩싸였다.

비보를 접한 이웃 주민들은 이양의 부모를 위로하기 위해 이양의 집으로 모여들었고 다른 주민들도 집 밖으로 나와 충격적인 소식에 경악을 금치 못하며 안타까워했다.


두 어린이의 무사귀환을 비는 뜻으로 노란 리본 달기 운동에 나섰던 박찬용 안양8동 주민자치위원장은 "실종 어린이들을 찾을 수 있다는 한 가닥 희망을 갖고 있었는데 이렇게 싸늘한 시신으로 돌아오니 너무 비통하고 안타깝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양과 우양의 담임교사를 비롯해 안양 명학초등학교 교사 10여명도 울먹이며 이양의 집을 찾았다.

명학초교 이윤형 교장은 "살아서 돌아오기를 바랐는데 이렇게 돼 안타깝다"며 "혜진이가 하늘나라로 잘 가기를 바라고 범인이 꼭 잡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pio@fnnews.com박인옥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