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참여정부 신규 택지지구 5년간 2억5905만㎡ 지정

참여정부 5년동안 전국에 신규 지정된 택지지구가 2억5905만㎡(7836만평)으로 이전 국민의 정부 시절에 비해 3배가량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특히 경기 분당신도시(1964만㎡)의 13개를 지을 수 있는 규모다.

이는 참여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한 택지의 안정적인 공급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혁신도시와 같은 대규모 개발 정책을 집중적으로 쏟아냈기 때문이다.

17일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노무현 정부 5년간 한국토지공사와 대한주택공사,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신규 지정한 택지개발 예정지구 면적은 2억5905만㎡로 김대중 정부시절 지정 면적(8878만㎡)의 3배(291.8%)에 달했다. 수도권이 1억6219만㎡, 지방은 9687만㎡다.

서울과 인천 지역에 택지지구 지정이 집중됐다. 이 기간 서울의 택지지구 지정 면적은 1023만㎡로 국민의정부 때(123만㎡)의 8배를 넘었고 국민의정부 시절 한 곳도 없었던 인천은 1556만㎡로 서울보다 많았다.

이처럼 참여정부 들어 택지개발이 늘어난 것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신도시 개발에다 혁신도시와 같은 대규모 개발이 줄을 이었기 때문이다.

실제 참여정부 들어 신도시로 지정된 곳은 경기 수원광교(1128만㎡)와 김포 양촌(1084만㎡), 양주옥정(701만㎡), 충남 아산탕정(1687만㎡), 경기 양주회천(442만㎡), 서울 송파(677만㎡), 경기 평택국제도시(1746만㎡), 인천 검단(1124만㎡), 경기 파주운정3(693만㎡), 화성 동탄2(2180만㎡) 등 모두 10곳 1억1461만㎡에 이른다.

다만 지난해 신규 택지지구 지정 면적은 전년 대비 27.8% 줄었다.
참여정부가 출범한 2003년 1529만㎡에 그쳤던 택지지정 면적은 2004년 4885만㎡에서 2005년 6479만㎡로 껑충 뛴 뒤 2006년 7558만㎡로 15년 만에 최고치에 달했다. 하지만 지난해 택지지정 면적(5454만㎡)은 전년에 비해 줄었다.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지난해 신규 택지지정 면적이 줄기는 했지만 여전히 연평균 공급목표치인 5000만㎡를 웃돌아 택지난으로 인한 집값 상승 우려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victoria@fnnews.com이경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