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 “개성공단 사태, 실용적 입장하에 대응”

모아시스 이벤트 모아시스 이벤트
청와대는 27일 제2차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이번 개성공단 남측직원 철수와 관련, 철저한 원칙과 유연한 접근방식이라는 실용의 입장에서 대처해 나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이번 조치는 남북경협 발전에 장애가 되는 유감스러운 일이며, 개성공단 등 남북경협의 정상운영과 우리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서는 안정적인 법적, 제도적 환경이 필요하고 이에 대한 북한의 인식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정리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지난 2006년에도 유사한 상황이 발생했던 점을 감안, 당당한 입장을 갖고 남북관계의 전반적인 틀 속에서 대처해 나가되 불필요한 상황 악화는 방지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이명박 대통령도 어제 통일부 업무보고에서 ‘원칙에는 철저하되 접근방법은 유연한 태도로 대북관계를 가져가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 대변인은 “이번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도 철저한 원칙과 유연한 접근방식이라는 실용적 입장하에 이뤄질 것”이라며 “향후 구체적 조치는 통일부가 창구가 돼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에는 김하중 통일장관, 이상희 국방장관, 김성호 국가정보원장, 류우익 대통령실장, 권종락 외교부 제1차관, 박철곤 총리실 국무차장, 김병국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했다.

/courage@fnnews.com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