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네오위즈 ‘감성경영’ 바람 분다


네오위즈에서 감성 경영 바람이 일고 있다. 최 대표가 회사의 성장과 함께 자칫 경직되기 쉬운 조직 문화를 극복하고, 구성원간의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신규 입사자들과 점심미팅을 함께하는 등 직원과의 스킨십을 강조하고 있는 것. 네오위즈게임즈 최관호 대표이사(왼쪽 두번째) 신규 입사자들과 점심식사를 함께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