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왕융칭 대만 포모사 회장 타계

대만 경제계에서 ‘경영의 신’으로 알려진 포모사 그룹 창립자 왕융칭 대만 플라스틱그룹 회장이 심근경색으로 타계했다. 91세.

대만 둥썬TV는 왕 회장이 뉴욕에서 갑작스러운 심근경색으로 현지시간으로 15일 오전 9시께 별세했으며 시신이 대만으로 이송되고 있다고 16일 보도했다.


왕 회장은 2006년 포모사 그룹 총재직을 조카인 왕원위안에게 물려주고 공식적으로 일선에서 물러났지만 여전히 그룹의 중요 정책에는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해왔다.

1917년 대만 타이베이에서 출생한 왕 회장은 1954년 대만 플라스틱 회사를 세우며 사업을 시작한 뒤 화공약품, 의료사업, 화력발전소, 자동차 분야 등으로 사업을 확장해나갔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왕 회장은 지난 6월 현재 자산이 68억달러로 대만 내 두번째 갑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