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ETRI, 세계 최초 콘텐츠 자동판매기 개발

음료수를 꺼내듯이 PMP, 휴대폰, 노트북용 음악이나 동영상을 간편하게 다운받을 수 있는 콘텐츠 자동판매기가 등장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IR)은 길거리나 상점 등에서 소비자들이 빠르고 편리하게 휴대폰이나 노트북, PMP 단말기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콘텐츠를 공급받을 수 있는 ‘디지털 멀티미디어 콘텐츠 자동판매기’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제품은 기존 이동통신사의 가입비나 무선 패킷 이용료 등의 추가비용 없이 저렴하게 콘텐츠를 다운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콘텐츠의 지적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국제표준화단체인 OMA의 디지털저작권관리(DRM) 소프트웨어를 탑재하고 있어 한류드라마 등 국내 콘텐츠의 해외 시장 개척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의 멀티미디어 단말기 보급률은 세계적인 수준이지만, 콘텐츠 보급 경로가 한정돼 있고 특히 모바일 콘텐츠 시장은 국내 이동 통신사들에 의해 일방적으로 공급되는 폐쇄적인 구조를 갖고 있어 이 같은 기술을 개발했다고 ETRI 측은 설명했다.

최문기 ETRI 원장은 “향후 컨버전스 단말과 유비쿼터스 환경에 대비해 국제 표준화와 상용화를 선도적으로 추진해 전세계 모바일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멀티미디어 콘텐츠 자동 판매기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ETRI는 콘텐츠 자동판매기와 관련해 국내 특허 5건, 국제 특허 15건 등 20건을 출원·등록했다. 또 모비루스와 공동으로 멀티미디어 콘텐츠 자동 판매기 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콘텐츠 자동판매기의 대당 판매가격은 450만원 가량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yhj@fnnews.com윤휘종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