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다날-페이게이트 차세대모바일 결제시스템 개발

전자결제업체 다날은 페이게이트와 함께 차세대 모바일 기반의 결제 시스템을 개발한다.

24일 다날은 페이게이트와 구성한 컨소시엄이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의 ‘모바일OK 표준 기반의 결제모듈 개발’사업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모바일OK’는 휴대폰 등 다양한 모바일 기기에서도 유선인터넷의 웹사이트와 같이 각종 서비스 및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표준이다.
전자통신연구원(ETRI), 소프트웨어진흥원, 콘텐츠산업연합회 등이 결성한‘모바일 웹2.0포럼’에서 시범사업을 하고 있다.

다날-페이게이트 컨소시엄이 진행하는 ‘결제모듈 개발’은 모바일 상거래에서 액티브엑스나 플래시 등 특정 업체의 기술을 이용하지 않고 지불결제를 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 지금까지 모바일 보안결제 플랫폼 등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않아 모바일 상거래시장이 크게 성장하지 못하고 있는데, 이같은 결제모듈이 개발되면 시장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날 유승수 사업본부장은 “다날의 휴대폰결제와 페이게이트의 신용카드결제가 그동안 온라인 상거래 활성화에 큰 역할을 했던 것처럼 이번 서비스 개발이 모바일 상거래 시장 성장에 촉진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skjung@fnnews.com정상균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