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李대통령 “하반기 서민경제에 초점”



‘친 서민행보’를 표방한 이명박 대통령의 첫 외출은 골목상가 방문이었다.

이 대통령은 25일 경제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 자영업자들의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의 한 골목상가를 찾았다.

이 대통령은 골목상가 방문에 앞서 청와대에서 열린 비상경제대책회의에 참석, “경제가 회복세에 들어가더라도 서민들이 나아진 생활환경을 체감하기까지는 1∼2년이 더 걸리게 마련”이라며 하반기 경제운용의 초점을 서민생활에 맞출 것임을 밝혔다. 이후 이 대통령은 곧바로 서민생활을 대변하는 골목상가를 전격 방문했다.

이 대통령은 대형 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SSM)의 진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문동 한국외국어대 인근 골목상가에서 한 할머니가 운영하는 10㎡ 남짓한 구멍가게와 빵집, 과일 노점상, 떡볶이집 등에 들러 상인들을 위로하며 격려했다. 이 대통령은 “장사가 안 된다” “매상이 3분의 2가 줄었다”는 상인들의 하소연에 “마음이 아프다”며 안타까워했다.

이 대통령은 이후 지역상인, 상인 대표자들과 함께 골목식당에서 불고기·낙지 버섯전골로 오찬을 함께 하면서 시장경영지원센터, 슈퍼마켓연합회, 전국상인연합회 대표 등으로부터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 대통령은 “정부가 어려운 상인들을 위한 대안이 없는지 여러 각도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특히 “정부는 노점상하는 분까지도 소액이지만 어떻게 돈을 빌려줄 수 있을까 생각하고 있다”며 지난번 금감원 방문 때 만났던 ‘김밥 아줌마’를 직접 소개하기도 했다. 고리 사채로 고통을 받았던 ‘김밥 아줌마’는 이 대통령의 지시로 사채의 고통에서 벗어나 전날 이 대통령에게 감사의 편지를 보내왔다.

한편, 이 대통령은 영세상인들의 어려움을 지원하기 위해 올 하반기 중 소상공인 보증 규모를 3조3000억원으로 확대하고 대형 마트와 영세상인간 ‘사업조정 제도’를 검토하도록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