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티맥스 윈도 9,이달 중순 나온다



소프트웨어 업체 티맥스코어는 30일 경기도 분당 소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초의 국산 운영체제인 ‘티맥스 윈도 나인(Tmax Window 9)’을 오는 12월 중순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일반 PC에 설치되는 개인용 버전은 내년 하반기에나 나올 예정이다. 티맥스는 오는 2011년 세계 운영체제 시장에서 3%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해 1조4000억원의 매출을 올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티맥스는 이날 제시한 ‘티맥스 윈도 로드맵’을 통해 각 사양별로 구분되는 세 가지 버전으로 운영체제를 출시하며 오는 12월 9.1 버전의 데모 발표를 시작으로 10만카피에 달하는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1월에 제품이 납품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12월 처음 공개되는 ‘티맥스 윈도 9.1’은 ATM과 셋톱박스용 버전으로, 싱글 CPU와 USB, 프린터, 웹캠, 마이크, 외장하드 등을 지원한다. 또 MS오피스와 아래아한글, 스타크래프트, 7월 발표된 티맥스 오피스와 스카우터 등 간단한 프로그램이 돌아간다.

학교와 공공기업 등을 위한 차기 버전인 티맥스 윈도 9.2는 내년 상반기에 출시된다. 멀티 CPU와 와이파이(WiFi), 블루투스 등이 사용 가능하다. 티맥스는 현재 9.2 버전이 커널 및 애플리케이션 테스트가 진행중이며 내년 2월 중 베타테스트를 완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티맥스는 윈도 XP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내년 하반기 출시될 9.3 버전은 마이크로소프트(MS)의 운영체제 ‘윈도 7’을 목표로 일반 PC용 운영체제로 개발 중이다. 9.3버전은 내년 5월부터 공개 베타테스트를 실시해 사용자들의 요구사항을 제품에 반영할 계획이다. 터치스크린 기능이 탑재되고 다양한 프로그램이 실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개인 사용자들에겐 무료로 배포할 방침이다.


박대연 티맥스코어 회장은 출시일정 연기에 대해 “예상치 못한 복잡한 호환성 문제로 인해 올 11월 출시를 늦추게 됐다”며 “애플리케이션 호환성의 경우 작업 난이도는 낮지만 6만여개의 API를 봐야 하는 등 양이 방대했고 드라이버 호환성의 경우 난이도가 높아 하드웨어 업체와의 적극적 협력이 필요했다”고 해명했다. 티맥스 윈도에는 개발자 390명과 연간 200억원의 비용이 투입됐다.

문진일 티맥스코어 사장은 “오는 2011년부터 9.3 버전을 해외에 출시해 오는 2012년까지 일본과 중국, 유럽, 인도, 인도네시아, 러시아, 브라질, 아랍 등 총 9개국 IT기업과 조인트 벤처를 설립할 계획”이라며 “현지 시장 파트너가 원한다면 브랜드 이름까지 바꾸는 등 최적화된 형태로 티맥스 윈도를 판매해 오는 2013년까지 세계시장 점유율 30%를 달성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fxman@fnnews.com 백인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