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이슬람 자금 연간 1조달러 유입,자금조달 숨통”



이슬람 자금 유입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고조되는 배경은 조세특례법 개정안 때문이다. 조세특례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면 국내 기업들이 이슬람 채권인 ‘수쿠크(Sukuk)’를 발행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일부에선 2010년 최대 1조달러 규모의 이슬람 자금이 국내 자본시장에 유입될 수 있다는 ‘장밋빛’ 전망을 내놓고 있다.

특히 지난해 불어닥친 글로벌 금융위기로 주춤했던 수쿠크 발행이 증가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국내 기업들의 자금조달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미국 및 유럽에 집중됐던 자금조달처가 점차 다양화되고 국내 기업의 자금관리는 물론 위기대처 카드도 많아지기 때문이다.

이슬람채권을 대표하는 수쿠크는 이슬람 율법상 리스크를 공유하고 이자(Riba)를 받지 않는 등 형식과 내용이 다양하다.

대체로 실물과 매개된 다양한 상품에 투자하는 방식이다. 이자를 금지하는 이슬람 율법에 따라 배당형식을 빌려 수익을 제공하는 채권으로 일반기업과 금융기관 및 공기업 등이 주로 이용한다.

전통채권은 계약 시 원리금 지급을 약정하지만 수쿠크 투자자는 대상자산 처분 결과에 따른 배분권을 가진다.

이 중 이슬람은행의 대표적 취급상품으로 꼽히는 게 신탁금융인 무다라바(Mudharabah)와 출자형식의 무샤라카(Musharakah), 실물자산매매 방식의 무라바하(Murabahah), 리스형식의 이자라(Ijarah) 등이다.

국내 기업들이 국외에 특수목적회사(SPC)를 설립, 오일머니로 대표되는 대규모 이슬람 자금을 유입할 수 있는 수쿠크의 가장 큰 특징은 실물자산을 근간으로 한 독특한 시스템이다.

대규모 자금조달과 함께 무분별한 신용확대 재생산을 제어하는 부가적인 효과도 기대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여기에 이슬람 금융자금은 구미계 펀드와 달리 경영진에게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경우가 적다는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신용평가사 무디스에 따르면 샤리아에 부합하게 운영·관리되고 있는 이슬람 금융자산은 현재 8220억달러에 달한다. 이 중 수쿠크는 1000억달러 상당의 발행잔액을 기록하고 있다. 2000년부터 발행되기 시작한 수쿠크는 2007년도 발행액이 331억달러로 사상 최대금액을 기록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발행액이 151억달러로 크게 감소했지만 올 들어 발행시장이 점차 회복되고 있다.

정부가 발행하는 수쿠크 형태를 살펴보면 이슬람금융은 실물자산에 기초해야 한다. 자체 영업이 없는 정부가 수쿠크를 발행하기 위해서는 토지이용권 혹은 특정 상품을 이용해 구조를 만드는 것이 일반적이다.

말레이시아의 경우 연방정부의 토지를 구입해 말레이시아 정부에 리스하는 형식이다.
바레인의 경우는 정부가 알루미늄을 수쿠크 보유자에게 판매하되 상품의 인도는 수쿠크 만기일, 대금 지급은 채권 발행일로 해 판매자에게 인도되는 알루미늄의 판매 에이전트로 지명하는 구조를 이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슬람국가뿐만 아니라 영국, 프랑스 등 유럽국가와 제너럴일렉트릭(GE) 등 다국적 기업, 국제금융기구 등이 내년에 수쿠크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당국이 이슬람채권 발행을 위한 제도 개선을 검토하는 것도 이 같은 추세 때문으로 풀이된다.

/always@fnnews.com 안현덕 노현섭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