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 지 진동수 금융사 외환 건전성 강화...글로벌 금융사 추진


금융감독당국이 금융사의 외화 건정성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진동수 금융위원장은 3일 UBS코리아 주최로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2009 CEO(최고경영자).CFO(최고재무책임자) 포럼’에서 오찬 연설을 통해 “금융시스템이 외부충격에 쉽게 흔들리지 않도록 금융회사의 건전성, 특히 외환부문의 건전성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진 위원장은 “이번 위기를 겪으면서 한국은 금융시장이 개방돼 있고 수출주도형 경제이기 때문에 대외 충격에 항상 대비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을 느꼈으며, 특히 외환시장 안정을 위한 장치를 마련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교훈을 얻었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이 기초 경제 여건 이상으로 과도한 충격을 받은 것은 1997년 외환위기 경험으로 인한 일종의 ‘낙인효과(stigma effect)’로 인해 외국 언론과 해외 투자자들이 한국 경제가 제2의 외환위기를 겪을 수 있다는 막연한 부정적 시각을 가졌고, 이것이 부정적 평가로 이어져 위기를 부추겼다고 평가했다.

위기 이후에 대해 그는 “금융산업의 비전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금융시스템의 안정을 염두에 두면서 금융 선진화를 위한 중장기 비전을 마련해 추진할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진 위원장은 “한국은 전자, 조선, 자동차 등 실물 부문에서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 플레이어를 갖게 됐다는 자부심이 있다”며 “금융 부문에서도 실물 부문에걸맞은 성장을 이루기 위해 구체적 발전전략을 수립하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toadk@fnnews.com김주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