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현대차 “기업입장 대변 못하는 경총 탈퇴할 것”

현대차그룹이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를 탈퇴할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3일 “30여년간 소속되어 있던 경총에서 탈퇴까지 고려하게 된 이유는 경총이 최근 노사관계 선진화방안과 관련하여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경총이 회원사의 이해관계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것은 물론, 회원사와의 충분한 협의 없이 경총의 일방적인 입장만을 되풀이하고 있어 더 이상 경총의 회원사로 남아 있을 이유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경총은 전경련에서 노사관계만을 특화 분리한 조직으로 지금까지 노사관계에 대한 재계의 입장을 대변하는 역할을 맡아왔다.

경총은 정관에도 ‘사용자들에 대한 노동관계의 조정, 지원과 제휴를 통한 노사간의 이해 증진 및 협조 체제의 확립과 기업경영의 합리화, 나아가 건전한 노동운동을 조성케 함으로써 산업평화와 국민경제 발전을 도모함을 목적으로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하지만 현대차는 “경총은 최근 정부가 추진중인 노사관계 선진화방안에 대해서는 회원사의 입장과는 달리경총의 입장만을 고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대차는 “정부가 추진중인 노사관계 선진화방안은 미래 국가경쟁력을 한단계 도약시킬 수 있는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경총은 노사관계 안정이라는 본연의 목적보다는 경총의 존속을 위한 정치적 목적으로 이에 역행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경총은 지난 2006년 노사관계 선진화방안의 시행과 관련해 3년간의 추가 유예를 결정했다. 이후 3년이 지나 노사관계 선진화방안의 시행을 앞두고 재계의 입장을 대변해내지 못한다는 것.

올해 열린 노사정대표자회의에서 경총은 전임자급여지급 금지와 관련해 내년부터의 전면금지를 주장해 왔다. 하지만 지난달 30일 한국노총의 대국민선언이후 4자회의에서 ‘조합원 5000명 이하 사업장은 유예한다라’는 입장으로 선회했다.


현대차는 “경총이 주장하는 대로 종업원 1만명 이상 또는 5000명 이상 사업장만 먼저 시행한다면, 각각 11개사, 41개사만 해당될 뿐만아니라 이들 사업장들이 대부분 국내 최대규모의 단위 노사관계를 유지하는 대표사업장으로서 전국 노사관계를 사실상 주도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 사업장만 타겟이 되어 노사관계가 악화될 뿐만 아니라 전국 노사관계의 파행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내년 주력사업장만 전임자 급여 지급을 금지하더라도 그 하부단위 사업장내에 전임자 급여 지급으로 인한 폐해와 불합리 관행이 단절되지 못한다면 그 역작용은 고스란히 주력사업장으로 전달될 수밖에 없을 것도 문제점으로 제기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노사관계 선진화방안은 경총이 앞장서야 할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역행하는 입장을 취하는 것에 대해 회원사로서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경총 탈퇴를 심각하게 고려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yscho@fnnews.com조용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