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李대통령 “아프칸 파병 국민 필요이상 걱정”

이명박 대통령은 8일 아프가니스탄 파병과 관련, “국민이 필요 이상의 걱정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52회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걱정하는 국민께 파병되는 군이 전투병이 아니라 지역의 재건을 돕는 재건팀이라는 사실과 파견지역의 환경 등을 잘 설명하도록 하라. 그래서 안전이나 테러에 관한 불필요한 걱정이나 오해가 없도록 노력해 달라”며 이같이 당부했다고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또 무기도입과 조달 등 국방업무 전반에 제도개선이 시급하다”며 획기적인 개선책을 마련해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이 대통령은 “무기도입과 조달, 병무관련 업무 등은 우리가 분단국가라는 특수성과 업무의 틀이 거의 고정돼 있다는 성격 때문에 문제가 생길 소지가 많다”면서 “현재의 구조에는 근원적으로 비리가 생길 틈이 있다는 것이 내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에 “획기적인 개선책이 마련돼야 한다. 예산을 절감하면서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이 있다고 본다”면서 “그래야 국방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높아지고 군의 사기도 올라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와 함께 “북한에 신중플루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있는 만큼 내용을 파악해 도와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북한의 여건이 좋지 않아 급속하게 확산될 우려가 있는 만큼 긴급지원이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 좋겠다”면서 “인도적인 차원에서 조건 없이 치료제를 지원하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끝으로 “신종플루의 확산세가 수그러드는 것 같아 다행이지만 마지막까지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면서 “현재 ‘심각’ 단계인 전염병 위기 경고의 하향 문제를 검토하되 면밀하게 추이를 살피며 관계기관 간에 충분한 협의를 통해 결정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courage@fnnews.com전용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