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LG전자,두께 17.5mm LED 모니터 출시

LG전자는 2일 발광다이오드(LED)를 광원으로 하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액정표시장치(LCD) 모니터 시리즈(EX205, EX225, EX235)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화면 크기가 각각 50㎝(20인치), 55㎝(21.5인치), 58㎝(23인치)인 이 제품은 가장 얇은 부분의 두께가 17.5㎜다. 업계 최고 수준인 500만대 1의 명암비와 5㎳의 초고속 응답속도로 한층 선명한 화질을 구현한다.

아울러 이 제품은 LG전자 고유의 LED 그린에너지세이빙 기술로 일반 LCD모니터 대비 전력소모량을 최대 40%로 낮춰 에너지절감 효과도 있다.

특히 이 시리즈는 지난 1월 미국 최고 권위의 안전규격기관인 UL로부터 유해물질을 사용하지 않은 점과 고효율 성능 등으로 세계 최초 친환경인증을 받은 제품이다.
더불어 모니터를 장시간 사용할 때 느끼는 눈의 피로를 덜어주는 편의기능이 강화된 것도 돋보인다. 제품 가격은 각각 58㎝(EX235)가 42만원, 55㎝(EX225) 35만원, 50㎝(EX205) 31만원 등이다.

/hwyang@fnnews.com 양형욱기자

■사진설명= LG전자가 2일 출시한 17.㎜ 두께의 초슬림 발광다이오드(LED)형 액정표시장치(LCD) 모니터 시리즈를 모델이 소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