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당정 “2월국회는 일자리국회..세종시는 피하자”

당정은 3일, 2월 임시국회에선 민생법안 처리에 주력하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자고 입을 모았다.

정운찬 국무총리는 규제완화를 통한 투자 활성화와 고용 창출을 강조했고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논란을 피하고자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 국회 제출 시기를 임시국회 이후 제출해줄 것을 요청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고위당정회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규제완화”라며 “예를 들어 야구장에 가보면 민간기업이 투자를 하고 싶어도 (규제 때문에)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국회와 정부가 힘을 합쳐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야 한다”며 “당에서 민생법안을 빨리 통과시켜주고 정부가 시행에 만전을 기하면 큰 발전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정 총리는 “정부는 국회를 중심으로 긴밀한 협의를 하고 있고 국정에 있어 견제를 넘어 함께 견인하고 있다”며 “당에서는 2월 국회를 일자리 국회로 하고 있는데 시의적절하다고 본다”고 평해 당정간 공고한 협조체계를 강조했다.

설 물가대책과 관련, “집중적인 물가관리에 들어가겠다”며 “노숙인 무료급식 등 서로 나누는 명절이 되도록 하고 중소기업 자금이라든지, 부가가치세 조기환급 등을 통해 모두가 넉넉한 명절이 되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앞서 한나라당 정몽준 대표는 “2월 임시국회에선 많은 법안을 상의할 것으로 본다”며 “법안 심의 기한은 많지 않다. 산적한 민생법안을 잘 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한나라당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고위당정회의에서 세종시 수정안 국회 제출시기와 관련, 2월 임시국회 종료 후 3월에 제출해 줄 것을 정부 측에 공식요구했다.

안 원내대표는 “3월2일까지 2월 임시국회가 열리는데 세종시법은 원만한 진행을 위해 임시국회가 끝난 이후 제출해 줄 것을 요청한다”며 “2월 임시국회가 끝난 뒤 그 문제를 따로 다루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또 “빠른 시일내로 여야 원내대표 회담을 열어 2월 임시국회 운영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라며 “한나라당은 이번 국회를 일자리 국회로 정했고 국회 선진화, 사법제도 개선, 행정구역 개편 등 3대 개혁과제를 처리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김학재기자